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새해 국정구상] 경제…‘혁신성장’ 중점, “성과 보여야” 강조“전통제조업에도 혁신의 옷 입히겠다”
   
[연합뉴스] [새해 국정구상] 경제…‘혁신성장’ 중점, “성과 보여야”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기자회견에서 "공정하게 경쟁하는 공정경제를 기반으로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성장을 지속시키면서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경제정책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야 하며, 성장을 위해서는 '혁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추격형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바꾸고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새로운 시장을 이끄는 경제는 바로 '혁신'에서 나온다"며 "혁신으로 기존 사업을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공정경제·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이라는 정부의 핵심 경제정책 기조를 유지하되 혁신성장에 확실한 무게를 싣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같은 전통 주력 제조업에도 혁신의 옷을 입히겠다"고 한 것은 이를 뒷받침한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전략적 혁신산업 투자, 전통 주력 제조업에 대한 혁신, '한국형 규제 샌드박스' 같은 규제혁신 등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혁신성장'을 강조한 것은 현재 고용지표 악화,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국민의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경제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지금 겪는 어려움이야말로 '사람 중심 경제'의 필요성을 더욱 강하게 말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성과를 여러 차례 강조해 언급한 것도 이런 맥락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그러려면 성과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한 '포용적 성장'에 대한 의지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과 내수의 두 바퀴 성장을 위해선 성장의 혜택을 함께 나누는 포용적 성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사회안전망과 고용안전망을 더욱 촘촘하게 짜겠다"고 말했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