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금융
외국인직접투자 역대최대 269억달러…중국 투자 239% 급증日 투자 30% 줄었지만 4년 연속 200억달러 돌파…신산업 중심 투자 증가
   
[연합뉴스] 외국인직접투자 역대최대 269억달러…중국 투자 239% 급증


지난해 일본의 투자가 30% 가까이 줄었는데도 외국인 직접투자(FDI) 규모가 4년 연속 200억 달러를 넘어서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작년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이 전년보다 17.2% 증가한 269억 달러(30조2천억원)로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실제 투자 도착 기준으로도 전년보다 20.9% 증가한 163억9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외국인 직접투자는 2015년 처음으로 200억 달러를 달성한 후 4년 연속 200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꾸준한 상승세를 유지했다.

국가별로는 ▲유럽연합(EU) 89억2천만 달러 ▲미국 58억8천만 달러 ▲중국 27억4천만 달러 ▲일본 13억 달러 순이었다.

전통 투자국인 EU와 미국의 투자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26.9%, 24.8% 증가한 반면 일본의 투자는 29.4% 감소했다.

한때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을 빚던 중국으로부터 투자는 238.9% 급증하면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기계장비·의료정밀, 운송용 기계 등 제조업 투자가 38.9% 증가한 100억5천만 달러였다. 국내 대기업과의 글로벌 밸류체인 형성 및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신산업 분야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투자가 활발했다.

서비스업의 경우 전년대비 1.4% 증가한 155억8천만 달러로, 디지털 경제 트렌드 확산에 따라 IT플랫폼·클라우드·전자상거래·핀테크 분야 등 다양한 신산업 서비스 분야에 투자가 집중됐다.

유형별로는 외국인이 한국에 직접 공장 등을 짓는 그린필드형이 5년 연속 증가하면서 전년 대비 27.4% 상승한 200억1천만 달러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 기업의 지분을 사들이는 인수·합병(M&A) 형은 합작투자 감소로 4.9% 감소한 68억9천만 달러였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해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외국인투자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음을 입증했다"며 "한국 경제의 굳건한 펀더멘탈과 다각적인 투자유치 노력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올해도 외국인투자가 국내 산업 경쟁력을 제고하고, 질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기술력 있는 외국기업을 적극 유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