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
[건강정보] 겨울철 실내 습도 조절을 위한 현명한 가습기 사용 요령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이혜진 교수
   
[경인경제] [건강정보] 겨울철 실내 습도 조절을 위한 현명한 가습기 사용 요령


겨울철 건조한 실내공기는 호흡기질환을 더욱 많이 일으키는 요인이다. 건조한 공기는 호흡기의 1차 방어막인 코와 기관지 점막을 마르게 해 바이러스나 세균 등에 대한 저항력을 급격히 감소시킨다. 따라서 실내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은 사람일수록 감기나 인후염 등 호흡기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다.

요즘같이 건조한 시기에는 적절한 온도와 습도가 건강을 지켜주는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된다. 온도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겨울철 적정한 실내습도는 40~60%이다. 그러나 겨울철에는 대부분의 실내 습도가 40% 이하로, 난방과 단열이 잘 되는 아파트나 빌딩의 경우 20~30%로 더욱 낮다. 실내공기가 섭씨 30도를 웃도는 건물도 많아 더 건조해지기 십상이다. 이런 곳에서 장시간 생활하다보면 자칫 호흡기 질환이 악화되거나 겨울감기에 걸릴 수 있다.
 

- 실내습도 조절, 가습기를 사용하세요.

이럴 때는 실내 습도를 높여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화초나 어항, 젖은 빨래 등을 이용해 일정한 수준의 습도를 유지함으로써 호흡기 점막을 보호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그러나 호흡기질환이 있거나 담배로 기관지가 약해진 경우, 소아 등에서는 이정도로 충분한 습도를 유지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가습기는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그러나 가습기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오히려 건강에 악영향이 있을 수 있으므로, 올바른 사용법과 관리법을 염두해 둘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가습기를 위생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습기는 곰팡이가 쉽게 번식할 수 있으며, 끓여도 잘 죽지 않으므로 물통, 필터 등은 베이킹소다나 연성세제 등으로 가능한 매일 철저하게 닦는 것이 좋다.

가습기에 사용되는 물은 매일 깨끗한 물로 갈아주는 것이 좋으며, 이왕이면 끓인 물을 식혀서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수돗물보다는 정수된 물을 쓰는 것이 불순물 등이 없어 좋다. 또한 가습기에서 나오는 수증기가 직접 닿아 호흡기를 자극하지 않도록 사람과 1-2m 이상 떨어진 곳에서 사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그밖에도 가습기를 장시간 가동할 때는 환기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수시로 창문을 활짝 열어 묵은 공기를 밖으로 빼내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한다. 적어도 하루 2번 이상은 환기하여 지나치게 습하지 않도록 관리한다.
 

- 가습기, 구입하실 때 잘 알고 사세요!

가습기는 겨울철 건강에 빠뜨릴 수 없는 것 중 하나다. 그러나 가습기는 잘 알고 써야한다. 우선 가습기는 김을 내뿜는 방식에 따라 초음파식과 가열식, 복합식으로 나눌 수 있다.
초음파식은 용기의 밑부분에서 초음파를 발생시켜 물을 작은 입자로 쪼개어 내뿜는 방식이다. 전기료가 적게 들면서 많은 분무량을 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미생물이 번식할 우려가 가열식보다 높다는 단점이 있다.
가열식은 가습기 내부에서 물을 끓여 수증기로 뿜어주는 방식으로, 살균이 잘 돼 위생적으로 우수한 것이 장점이나 물을 끓이다보니 아이들은 안전사고 발생이 있다는 것과 전기료가 많이 드는 것이 단점이다.
복합식은 초음파식과 가열식의 장점을 모두 따온 것으로 가열한 뒤 초음파를 이용해 분무하는 것이다. 요즘 가장 인기 있는 방식이지만 가격이 다소 비싼 단점이 있다.


- 가습기 구입 요령!

1. 가습기는 세균 때문에 자주 청소해야 하므로 청소가 쉬운 구조인지 살펴본다.

2. 환자나 노인, 유아가 있는 가정은 위생적으로 효과적인 가습이 가능한 복합식 모델을 구입하는게 좋다.

3. 기관지가 약한 사람은 초음파식은 피하도록 한다.
 
가습기, 관리를 잘못하면 오히려 병을 불러올 수 있어요!

여름철 냉방기에 서식하는 레지오넬라균이 가습기에도 흔히 서식한다. 이 균은 25~42도의 따듯한 물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공기 중 물방울에 들어 있는 레지오넬라균이 호흡기를 통해 몸에 들어가면 고열, 오한 등 폐렴과 비슷한 증상을 일으킨다. 따라서 물을 끓이지 않는 초음파식은 깨끗한 물을 사용해야 한다. 갓난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수돗물을 끓인 뒤 식혀서 사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 겨울철 필수품, 가습기의 관리 요령

- 가습기를 세척하기 전 손을 먼저 씻습니다.
- 최소한 2~3일에 한번은 물통 등을 깨끗이 청소합니다.
- 천장, 벽, 오디오, TV 등 가전제품이나 가구 등으로부터 떨어진 곳에 두는 것이 좋습니다.
- 사용하지 않을 시 물통과 진동자 부분의 물기를 제거한 뒤 건조한 상태로 보관합니다.
- 가습기를 트는 동안 자주 실내공기를 환기시킵니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