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경기문화재단,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무대 올려
   
[경인경제 이루리 기자] 경기문화재단,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무대 올려


경기문화재단은 12~13일 양일간 수원SK아트리움에서 ‘창작집단 V.O.I.C.E2’의 버바팀(Verbatim) 음악극 ‘할머니 Grandma’가 무대에 오른다고 밝혔다.

버바팀(Verbatim)은 ‘문자 그대로’ 또는 ‘말 그대로’를 뜻하는 단어로 각색한 대사가 아닌 실제 말을 통해 진실을 드러내는 기법이다.

이번 작품은 수원에 거주하다 지난 3월 별세한 위안부 피해자 안점순 할머니의 실제 인터뷰를 대사와 노래에 담은 것으로 경기문화재단의 공연예술 창작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재단 관계자는 “안점순 할머니께서 위안부를 마치고 돌아온 이후 하루하루를 살아냈던 삶을 ‘지금’의 할머니 일상으로 그려냈다”며 “역사와 인간, 성찰과 치유에 대한 화두를 던지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문화재단은 올해 공연예술 창작지원 분야에서 공연예술단체 23개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