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美포드사, 30년 방치된 철도역사 그래피티로 장신구 제작·판매장신구 제작에 노숙인 활용
   
[연합뉴스] 美포드사, 30년 방치된 철도역사 그래피티로 장신구 제작·판매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기업 포드 사가 30년째 방치돼온 철도 역사 벽면의 낙서(그래피티)를 '특별 예술품'으로 승화시키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과 디트로이트 현지 언론에 따르면 포드는 디트로이트 도심 총 5만6천㎡ 규모의 유서깊은 여객 철도 역사 '미시간 센트럴 스테이션'(MCS)을 지난 6월 매입, '무인 자율 주행 차량 연구 개발 센터'로 전환할 계획이며 이에 앞서 MCS 벽면의 페인트 조각들로 장신구를 만들어 파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포드 대변인 션 윌슨은 "이번 프로젝트는 MCS가 폐쇄된 1988년 이후 빈 건물 벽을 캔버스 삼아 예술성을 발휘한 수많은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포드사는 디트로이트의 보석 디자인업체 '리벨 넬'(Rebel Nell)과 계약을 맺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리벨 넬'의 최고경영자 겸 공동설립자인 에이미 피터슨은 이 작업이 1914년 문을 열고 74년간 미시간 주 철도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한 MSC의 유산과 역사를 보존한다는 의미를 지닌다고 강조했다.

이 업체는 여성 노숙인들을 고용해 디트로이트 시·미시간 주 형태의 펜던트 목걸이·와이셔츠 소매 단추·배지 등 장신구 300점을 제작했다. 이 특별 장신구는 지역 자선기관 4곳으로 보내져 각 35달러~225달러(약 4만원~25만원)에 판매되기 시작했으며, 이미 100개가 팔려나갔다.

피터슨은 "원자재가 어디서 왔는지, 누가 만들었는지 등을 고려할 때 한 작품 한 작품이 특별하다"고 말했다.

포드사는 리벨 넬을 사업 파트너로 선정한 데 대해 "취약 계층 여성에게 힘을 실어주고 취업 기회 및 교육을 제공한다는 설립 취지에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포드사는 리벨 넬에 2만5천 달러씩 2차례 총 5만 달러(약 5천600만 원)를 지원했다.

포드사는 늦어도 2021년까지 무인 자율 주행 차량을 도로에 내놓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MCS 재개발 포함 연구·개발 센터 조성에 총 7억4천만 달러(약 8천300억 원)를 투입할 계획이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