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자리·유가정보
정규직 일자리도 '강남 불패?'…채용공고 10건중 1건이 강남구서잡코리아 빅데이터 분석…'조선업 불황' 거제는 63% 감소
   
[연합뉴스] 정규직 일자리도 '강남 불패?'…채용공고 10건중 1건이 강남구서


올해 1분기 정규직 일자리가 작년보다 소폭 늘어난 가운데 서울 강남구에서 가장 많은 일자리가 등록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19일 "올 1분기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정규직 채용공고 수는 총 116만3천71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11만4천917건)보다 4.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작년보다 6.0% 증가한 47만5천306건으로 가장 많았고, ▲ 경기 31만7천78건 ▲ 인천 10만5천440건 ▲ 부산 4만2천466건 ▲ 대전 3만3천164건 등의 순이었다.

시군구별로는 서울 강남구가 12만4천675건으로, 전체의 10.7%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이어 영등포구와 구로구, 중구, 마포구 등 서울의 기초자치단체가 상위 1~10위를 모두 휩쓸었다.

지역별 정규직 채용공고 증감 추이를 분석한 결과 광주광역시가 지난해보다 23.5%나 늘어나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고, 인천(20.1%)과 세종(13.0%)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조선ㆍ철강 부문의 경기 침체 등으로 인해 경남(-17.2%)과 울산(-16.0%)은 비교적 큰 폭으로 일자리가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기초자치단체별로는 경기도 광명시의 정규직 채용공고가 59.0%나 늘어나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고, 경남 거제는 무려 62.9%나 감소해 올해 들어 일자리 상황이 가장 좋지 않은 것으로 평가됐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