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도내 산단 97%는 중소기업…인력·교통 개선 시급” 도, 전수실태조사 발표
상태바
“도내 산단 97%는 중소기업…인력·교통 개선 시급” 도, 전수실태조사 발표
  • 홍승혁 기자
  • 승인 2021.10.1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대다수가 중소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pixabay]
경기도내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대다수가 중소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pixabay]

경기도내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대다수가 중소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많은 기업들이 인력확보와 교통 여건 개선 등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가장 시급하게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지난 8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 1층 대회의실에서 산업단지 특성화 전략 및 정책방향 수립을 위한 ‘경기도 산업단지 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산업단지 실태조사는 경기도가 한국기업데이터㈜에 의뢰해 6월 3일부터 9월 8일까지 경기도 일반산업단지 및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1만3000여 개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원 방문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실태조사의 주요 결과를 살펴보면, 우선 현재 경기도 일반산업단지 및 도시첨단산업단지의 기업 가동율은 68.2%로 조사됐다. 총 1만3628개 입주업체 중 9054개사가 현재 가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산단 입주기업 사업체 규모는 자산총액 5000억 원 미만 규모의 ‘중소기업’이 절대 다수인 97.1%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중소기업이 우리 경제와 일자리에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음을 방증하는 셈이다.

이에 반해 자산총액 5000억 원 이상 중견기업과 자산총액 10조원 이상인 대기업은 각각 2.3%, 0.5%에 불과했다.

산업단지 내 전체 고용인원은 18만5290명으로, 이중 내국인 생산직 노동자가 61.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외국인 생산직 노동자가 5.6%, 연구개발직은 8.8%, 기타 관리직 24.3%의 수치를 보였다.

이 밖에 산단 내 사업장 소유형태는 자가가 63.7%로 과반을 차지했고, 임차 형태도 36.3%나 됐다.

이번 실태조사에서는 전체 조사대상 기업 중 1000여 개 사를 표본으로 선정, 정책수요조사도 함께 실시했다.

그 결과, 가장 시급하게 개선이 필요한 분야는 ‘인력확보’와 ‘교통 및 주차여건’ 등이었다. 또한 산업단지를 총괄적으로 관리하는 ‘전담 컨트롤 타워’와 함께, 노동자 삶의 질 향상 센터 설치, 인력양성 센터 확충, 장비유지보수센터 설립 등의 필요성도 함께 제기됐다.

도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면밀히 검토, 이를 바탕으로 오는 11월부터 ▲산업단지 종합정보 시스템구축 ▲CEO협의체 구성 및 공동 협업사업 지원 등의 사업을 경기과학경제진흥원과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보고회에는 송은실 경기도 산업정책과장, 전병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과학이사, 이은숙 한국기업데이터(주) R&C센터 팀장 등이 참여, 용역 결과에 대한 보고를 받고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송은실 산업정책과장은 “국가산단이 아닌, 일반산단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것은 경기도가 전국 처음인 만큼, 큰 의미가 있다”며 “정책수요 분석결과를 도정에 적극 반영해 더욱 구체적이고 실행가능한 경기도만의 산업단지 특성화 전략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