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12℃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12℃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11℃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1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15℃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5℃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5℃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6℃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5℃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4℃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1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1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12℃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5℃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6℃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1℃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15℃
    미세먼지 좋음
청년 고용 "트렌드 바껴"…대기업 76%, "수시 채용만 늘리겠다"
상태바
청년 고용 "트렌드 바껴"…대기업 76%, "수시 채용만 늘리겠다"
  • 이민희 기자
  • 승인 2021.03.0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경제연구원, 지난달 3~23일 110개사 조사
국내 경제 부진, "신규채용 않겠다" 64% 달해
조사 기업 76%, "수시채용 적극 활용하겠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청년고용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연합]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청년고용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연합]

본격적인 봄의 시작을 알리는 경칩이 3일 지났건만, 대한민국 청년들 고용시장은 아직 얼어붙어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 이하 ‘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하여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대기업 열 곳 중 여섯 곳(63.6%)은 올해 상반기 중 한 명도 채용하지 않거나 아직 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다고 나왔다. 

신규채용 ‘0’인 기업 비중은 17.3%, 채용계획 미수립 기업 비중은 46.3%다.

한경연은 ‘신규채용이 없거나 계획 미정’인 기업비중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높아져, 올해 상반기 신규채용 시장은 더욱 얼어붙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7일 발표한 한경연 조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한 대기업 비중은 36.4%로, 이 중 채용규모가 작년과 비슷한 기업이 절반(50.0%)이고, 작년보다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은 30.0%, 줄이겠다는 기업은 20.0%로 나타났다.

매출액 500대 기업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
매출액 500대 기업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

신규채용을 하지 않거나 채용 규모를 늘리지 않겠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에 대해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 부진(51.1%) ▲고용경직성(12.8%) ▲필요직무 적합 인재 확보 곤란(10.6%)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8.5%) 순으로 응답하였다.

신규채용을 늘리겠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에 대해 ▲경기 상황에 관계없이 미래 인재 확보 차원(75.0%) ▲4차 산업혁명 등 신산업 또는 새로운 직군에 대한 인력 수요 증가(8.3%) 등을 꼽았다.

기업들은 올해 상반기 중 수시채용을 적극 도입할 것으로 조사 결과 나타났다.

조사 대상 기업 중 신규채용에서 수시채용을 활용하겠다는 기업은 76.4%로, 전년 동기 대비 9.7%p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수시채용으로만 신규 인력을 채용하겠다는 기업이 38.2%였고, 공개채용과 수시채용을 병행하겠다는 기업이 38.2%였다. 반면, 공개채용 방식만을 진행하겠다는 기업은 23.6%에 불과했다.

2021년 상반기 채용시장 트렌드
2021년 상반기 채용시장 트렌드
채용 않거나, 규모를 늘리지 않은 이유
채용 않거나, 규모를 늘리지 않은 이유

또한, 기업들은 채용시장 트렌드 전망에 대해서도 수시채용 비중 증가(29.1%)를 첫 번째로 지목하여, 채용시장에서의 수시채용 활성화가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 외에도, 기업들은 ▲경력직 채용 강화(20.3%) ▲언택트 채용 도입 증가(19.1%) ▲AI활용 신규채용 증가(13.9%), 4차산업혁명 관련 분야 인재채용 증가(6.8%) 등을 주목할 만한 채용시장 변화로 꼽았다.

기업들은 대졸 신규채용을 늘리기 위해 정부 또는 국회가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노동, 산업 분야 등 기업규제 완화(35.2%)를 첫 번째로 지목했고 ▲고용증가 기업 인센티브 확대(24.0%) ▲신산업 성장 동력 육성 지원(21.1%) ▲정규직‧유노조 등에 편중된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10.3%), ▲진로지도 강화, 취업정보 제공 등을 통한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9.4%) 등을 꼽았다.

한편, 이번조사는 한경연이 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일부터 23일까지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응답기업 110개사)대상으로 이메일 방식의 온라인조사를 실시했으며, 95% 신뢰수준에 최대허용 표본오차는 ±9.27%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