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12℃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12℃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11℃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1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15℃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5℃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5℃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6℃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5℃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4℃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1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1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12℃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5℃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6℃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1℃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15℃
    미세먼지 좋음
도, “백신 이상반응 인과관계 평가 진행 중… 지나친 걱정 삼가달라”
상태바
도, “백신 이상반응 인과관계 평가 진행 중… 지나친 걱정 삼가달라”
  • 홍승혁 기자
  • 승인 2021.03.04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승관 단장 “접종 이후 사망자 사례, 예방의학·감염내과·알레르기내과 등 전문가그룹이 인과성평가 진행중”
4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임승관 코로나19 긴급대응단 단장이 온라인 브리핑 방식으로 코로나19 긴급대응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4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임승관 코로나19 긴급대응단 단장이 온라인 브리핑 방식으로 코로나19 긴급대응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2건 발생하는 등 이상반응 사례들에 대해 현재 인과관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4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현황과 최근 잇따라 발생한 도내 유치원, 어린이집 등 유아교육시설 관련 확진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올해 1월부터 3월 2일까지 도내 유아교육시설 관련 확진자는 아동 156명, 교직원 101명 등 총 257명으로 29개 시군에서 발생했다. 지난해 전체 유아교육시설 관련 확진자 수가 278명이었던 것과 비교해본다면 올 들어 크게 늘어난 셈이다.

확진된 어린이들 156명의 감염경로를 분석해보면 가족을 통한 감염이 63%로 가장 많고, 교직원을 통한 감염이 28%, 원생을 통한 감염이 5% 등이다.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경우는 1%였다.

도내 유아교육시설 중 3월 2일 기준 12개 시군에 20개소가 일시폐쇄 중이다. 그 중 18개소는 확진자가 발생한 곳이고, 2개소는 접촉자가 속해 있어 역학조사 중으로 접촉자 검사결과에 따라 해제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경기도는 코로나19에 대한 영유아 안전을 위해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지난 1월 28일부터 선제검사를 추진하고 있다. 대상은 기존에 검사를 실시했던 어린이집을 제외한 7946개소 교직원 6만8834명이다.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해 2월 25일 기준 68%인 4만6873명에 대해 검사를 완료했으며 이 중 7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더불어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개학이 시작된 만큼 시·군과 협조해 마스크 착용이나 시설 내 밀집도 등 방역관리 준수여부에 대해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를 중심으로 한 경기 북부지역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2월 23일부터 3월 2일까지 동두천시 외국인 대상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해 외국인 883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이 중 12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검사자 대비 양성률은 13.7%다. 

도는 원활한 심층조사를 위해 통역지원 6명을 지원하고 질병청, 수도권대응센터와 협력해 현장 역학조사관 13명을 파견하기로 했다. 또한 외국인 고용사업장을 대상으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리는 한편 코로나 검사 시 불법체류자 통보의무 면제 사항을 홍보해 자발적인 검사를 유도할 계획이다. 

도 의료원에서는 검체채취를 담당할 간호사 7명을 지원하고 현장 기동 임시선별검사소 2개소를 설치해 동두천 산단과 양주, 포천 등 인접 시·군까지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선제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방대본, 수도권 대응센터와 협력해 확진자 발생사업장에 대한 일제점검도 실시한다. 

4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86명 증가한 총 2만4242명으로, 도내 25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3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630개(중수본지정병상+경기도지정병상)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48.6%로 792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중증환자 치료 병상은 총 198병상을 확보했으며 이중 66개를 사용해 현재 가동률은 33.3%다. 

3일 22시 기준, 경기도 예방접종자 수는 총 3만1593명으로, 접종동의자 9만3010명 대비 34%다. 세부적으로 요양병원 2만5522명, 노인·정신요양·재활병원 5644명, 코로나 1차대응요원 251명, 코로나 전담병원 176명이다. 

3일 22시 기준,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한 신고는 경증 121건, 사망 2건 등 123건이다.

임 단장은 백신 접종 후 사망 2건의 사례에 대해 “3일 경기도의 전담역학조사관이 파견되어 역하조사를 마쳤고, 같은날 오후 7시 경기도의 민관합동 신속대응팀에서 1차 인과성 평가를 진행했다”며 “예방의학, 감염내과, 알레르기내과 등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이 시도 역학조사 결과를 검토하고 이상반응사례의 가능한 인과적 측면을 다루기 위해 이용가능한 정보를 체계적으로 검토하고, 1차 평가결과를 작성하여 질병관리청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임 단장은 “도는 투명성과 개방성의 원칙 아래 과학적 근거를 중심으로 백신 접종 관련 위험에 대해 소통해 나가겠다”며 “도민 여러분은 지나친 걱정은 삼가주시고 보건당국과 지자체의 안내에 따라 예방접종을 진행해달라”고 했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해당 백신 접종 시 고혈압과 당뇨 등 약물 복용자들에게 위험성이 없는지 묻는 본지 기자의 질문에 대해 임승관 단장은 “경기도는 질병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정책과 그에 대한 설명을 신뢰하고 있으며, 전문가들도 대체로 같은 의견을 보이고 있다”면서 “우리나라가 65세 이상을 접종 대상에서 제외했던 판단은 위험성때문이라기보다 임상시험 연령군이 적어 해당 연령대에 백신이 유효하게 작용하는지에 대한 자료가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임 단장은 “AZ백신 등에 대한 이상반응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은 당연히 중요하나, 특정 백신이 더 위험하다는 부분들은 아직까지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고 따라서 해당 이슈를 다룰때 신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