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5나노 '엑시노스', 중국 비보 5G폰에 첫 탑재
상태바
삼성전자 5나노 '엑시노스', 중국 비보 5G폰에 첫 탑재
  • 김인종 기자
  • 승인 2020.10.15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의 모바일 AP '엑시노스 990'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5나노미터(㎚·10억분의 1미터) 공정으로 개발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신제품 '엑시노스1080'을 중국 '비보'의 스마트폰에 가장 먼저 공급한다.

12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중국 비보가 내년 1분기에 출시하는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인 'X60'에 삼성전자의 엑시노스1080이 들어간다.

삼성전자 중국 반도체연구소 판슈에바오 상무는 지난 7일 비보 행사에 참석해 비보 신제품이 엑시노스1080을 사용한다며 "최신 5나노 공정을 사용한 엑시노스1080은 퀄컴의 스냅드래곤 865보다 높은 성능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엑시노스1080의 구체적 사양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삼성전자 5G 스마트폰 '갤럭시 A51·A71'에 들어간 엑시노스 980의 후속작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중국에서 엑시노스 납품처를 확대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제재로 화웨이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하락하며 AP를 외부에서 조달하려는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중국 업체들에 대량 공급하기 위해 퀄컴보다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