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 수술 의혹 의료기기판매업체 대표, 원산지도 속인 정황 포착
상태바
대리 수술 의혹 의료기기판매업체 대표, 원산지도 속인 정황 포착
  • 이한준 기자
  • 승인 2020.09.14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키스탄제 수술용 가위·집게 등 원산지 포장 갈이…공공병원에도 납품
▲ 원산지를 속여 납품한 것으로 추정되는 의료기기. [사진=연합뉴스]
부산·경남 곳곳에서 대리수술 의혹을 받는 의료기기판매 업체 대표가 이번엔 의료기기 원산지를 속여 판매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진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부산진구 한 의료기기판매 업체 대표 A씨를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4∼6월 파키스탄제 의료기기를 독일제로 속여 부산·경남지역에 있는 여러 개인·공공병원 등지에 납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면허 없이 수차례 대리수술한 데 이어 의료기기 원산지까지 속인 정황이 드러나면서 이 업체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압수, 분석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병원 측이 의료기기를 주문하면 A씨는 서울 소재 파키스탄 제품을 판매하는 의료기기 판매업체로부터 제품을 납품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의료기기 포장지에 파키스탄 제품이라고 명시되어 있으며, 이를 재포장하는 방식으로 속여 병원 측에 납품한 것으로 보인다.

원산지를 속여 판매한 의료기기는 수술용 가위, 포셋(집게) 등이다.

A씨가 납품한 병원에는 부산시립 모 공공병원까지 포함돼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의사 면허가 없는 A씨는 부산에 있는 개인·종합병원에서 수차례 대리수술을 한 정황도 포착돼 의료법 위반 혐의로 경찰이 강제수사에 나선 상태다.

지난 4∼5월 A씨는 의사가 보는 앞에서 환자에게 의료기기를 시연하는 방식으로 수면 마취가 필요한 발톱 수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부산·경남에서 오랫동안 영업활동을 해 온 만큼 지역 여러 병원에서 다양한 종류의 수술과 의료기기 납품을 해 온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