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종택 칼럼] 새삼 절감하는 사람의 중요성
상태바
[황종택 칼럼] 새삼 절감하는 사람의 중요성
  • 황종택 기자
  • 승인 2020.06.2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한경쟁의 글로벌시대. 인재(人材), 사람의 중요성을 새삼 절감케 한다. 가정, 기업, 국가에 이르기까지! 그래서 사람을 잘 써야 한다. 인재 판단의 기준은 각자 생각이 다를 수 있다. 대체로 전문성, 성실성, 도덕성 등이 기본 요건이다. 그렇다. 사람이 가치를 창출한다. 좋은 인재가 현실의 난관을 타개하고 미래를 이끌어 간다. 세계적 기업도 뿌리를 지탱하는 힘은 큰 공장이 아니라, 그 속에 있는 인재인 것이다. 그래서 글로벌 기업들은 ‘인재제일주의’를 기업 이념으로 삼고 있다. 중견·중소기업도 예외일 수 없다.
춘추전국시대 명재상 관자는 “1년의 삶은 곡식을 심고, 10년 간 삶의 계획은 나무를 심으며, 100년을 기약하려면 사람을 키우라.(一年之計 莫如樹穀 十年之計 莫如樹木 百年之計 莫如樹人)”라고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했던 것이다.

최첨단시대를 이끌 인재 확보

최첨단 과학기술을 자랑하는 제4차 산업혁명시대라고 해도 인간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성패가 갈린다. 빅데이터가 풍부해지고, 초연결 네트워크를 통해 인공지능(AI)이 생활 전반에 자리 잡게 되는 꿈의 사회 실현은 기술력에 달려 있는 것이다. 이른바 4차 산업혁명 구현을 위해선 산업 전반의 지능화 혁신을 가속화하고, 빠른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삼성 및 SK, 현대차 등 민관이 차세대 반도체, 수소에너지 등 미래 산업기술 트렌드에 발맞춰 천문학적 자금 투입을 하는 것도 같은 궤이다. 4차 산업혁명 구현을 위해선 마땅한 일이다. 간과하지 말아야 할 일은 인재 확보다. 산업구조 변화에 따라 투자를 하더라도 이를 수행할 인재가 있어야 가능한 것이다.
이른바 지능화 인재 확보다. 산업구조 변화에 따라 데이터‧지능화 인재 확보가 중요한 것이다. 데이터‧지능화 등의 활용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재직자 교육 강화, 혁신성장을 이끌 핵심인재 양성 추진과 고용형태 다양화에 대응한 노동제도 개선 및 일자리 이동지원 강화 등이 추진돼야 한다. 여기엔 다양한 고용형태 증가와 일자리 부적합에 적기 대응할 필요도 있다.
해외 사례를 보자. 특히 미국과 중국은 첨단기술의 꽃인 AI 기술개발과 인력양성에서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도 무역 불균형의 개선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기술패권 전쟁이라는 해석이 많다.
AI 선두국가 미국은 기존 대학에 투자해 인재를 육성하고 있다. 매사추세츠공과대(MIT)는 AI단과대학 스티븐 슈워츠먼 컴퓨팅 칼리지에 10억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실리콘밸리기업들도 AI 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막대한 투자를 하고 글로벌 우수 인재들을 흡수하고 있다. 국방부 산하 방위고등연구계획국(DARPA)의 연구투자 규모는 지난 5년간 20억달러, 매년 4억달러 수준을 AI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

우리 경제‧사회 발전의 변곡점

중국은 출발은 늦었지만 AI 분야 투자 규모는 미국을 능가하고 있다. 또한 중국 교육부는 AI와 빅데이터 관련 학과나 전공 400여개를 각 대학에 신설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 개설될 전공들은 컴퓨터 응용공학, 정보·통신, 제어공학 등 AI와 관련 전문 지식을 가르친다. 알리바바· 바이두·텐센트 등 IT기업들도 AI 기술개발과 인재 육성, 신시장 창출을 주도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AI 기술 전쟁에 대비하지 못했다. AI 특허, 인재, 투자에서도 후진국이다. AI 세계 특허에서 미국 47%, 중국 19%, 일본 15%, 유럽연합(EU) 10%이나 한국은 3%에 불과하다. 미국은 AI 기술자가 약 85만명으로 전 세계 AI 기술자 190만명의 절반에 가깝고, 중국은 5만명이며 AI인재를 육성하는 대학교만 20개다. 우리 교육부는 AI 대학원 지원 사업으로 3개 대학에 10년간 190억원을 지원하는 데 그치고 있다. 우리도 세계적 흐름에 뒤처지지 않도록 AI 기술개발과 인재 육성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 초등학교부터 AI 교육을 실시해야겠다.
위기가 곧 기회이다. 우리는 먼저 4차 산업혁명 흐름을 제대로 이해하고 주도해야 한다. 국민소득 3만 달러 달성에 만족할 게 아니라 10만 달러 대 조기 진입을 위해 선진국을 빨리 뒤쫓는 패스트 팔로우(fast follower)를 탈피, 세계를 앞장서 이끄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서 선진복지국가 시대를 열어야겠다. 현시점은 우리나라 경제‧사회 발전의 변곡점이다. 이를 이끄는 주역은 바로 인재에 달려 있음을 재인식하자. /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