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기계용 유류보관탱크 구입 시 구입비의 최대 50% 지원
상태바
경기도, 농기계용 유류보관탱크 구입 시 구입비의 최대 50% 지원
  • 최혜린 기자
  • 승인 2020.03.2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류보관탱크 사진[사진=경기도]
유류보관탱크 사진[사진=경기도]

경기도가 ‘농기계용 유류보관탱크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농기계용 유류보관탱크 지원 사업’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이하여 도내 농업인들이 농기계에 사용하는 유류를 효율적으로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유류보관탱크 구입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기계용 유류보관탱크를 사용하면 유류의 결로 발생과 이물질 유입을 차단하여 농기계의 고장 횟수를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자동급유기, 유량계 등이 부착돼 있어 효율적인 유류 관리도 가능하다.

이 사업은 예산편성 과정에 도민 참여를 확대한 지난해 주민참여예산 도민 제안사업에 최종 선정된 것으로, 도내 각 시·군을 통해 올해 처음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신청일 기준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하고 있으며, 도내 농지를 소유하거나 임대하여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실 경작 농업인이다. 단 축산업, 임업을 종사하는 도민은 제외된다. 

총 100대의 구입비용을 지원하며, 선정된 농업인에게는 인당 2백만 원 한도 내에서 실제 유류보관탱크 구입비의 50%를 지원하게 된다. 신청을 원하는 농업인은 각 시·군 별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김기종 경기도 친환경농업과장은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사업인 만큼 유류보관탱크를 제때 보급해 효율적인 유류 관리와 안전한 농작업 환경 유도,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