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와이페이, 7월말까지 10% 할인…"골목상권 살리자"
상태바
용인와이페이, 7월말까지 10% 할인…"골목상권 살리자"
  • 이은실 기자
  • 승인 2020.03.10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침체된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지역화폐인 용인와이페이 10% 할인을 오는 7월까지 이어간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17일부터 선제적으로 6%하던 할인율을 3월까지 10%로 확대한 데 이어 국비 지원을 받아 추가로 할인기간을 늘린다.

월 최대 충전 한도는 50만원으로 사용자가 45만원을 충전하면 50만원을 사용할 수 있다. 카드를 사용하기 전 소득공제를 신청하면 사용금액의 30% 세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한 시민이 용인와이페이를 사용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한 시민이 용인와이페이를 사용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또한 용인와이페이는 매출액 10억원 이하의 소상공업체에서 사용할 수 있는데 현재 가맹점은 3만4000여곳이다. 관내 모든 병·의원, 약국 및 용인중앙시장에서는 제한 없이 이용 가능하다.

시는 이번에 추가한 250억원을 포함해 올해 570억원의 용인와이페이 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8일 기준 87억원이 충전됐으며 78%인 68억원이 관내 소상공업체에서 사용됐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들이 임대료조차 마련하기 힘들어 폐업까지 고민할 정도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시민들이 용인와이페이를 적극 사용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