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상공인·일자리
골목상권 위한 소상공인·대학생 소통 협업 프로젝트 본격 추진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대학연계협업을 통해 작은 상권을 위한 정책 늘어나길"
계원예대 ‘골목상권-지역대학협업 프로젝트’ 최종발표회 모습 [사진=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하‘경상원’)이 ‘골목상권-지역대학협업 프로젝트’ 지원사업이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경기도와 함께 추진하는 ‘골목상권 조직화’ 사업의 하나로 경기도 내 대학 공모를 통해 사업계획 심의를 거쳐 추진중이다.

대학연계지원사업은 경기도 내 8개소 대학을 대상으로 조직화 골목상권 중 대학 주변 상권을 대상으로 학생들이 상인들과 소통하며 진행되는 지원사업으로 1개소 당 1500만 원을 지원한다. 성공 사례로는 서일대와 면목골 전통시장의 마스코트 제작, 부천대와 부천자유시장의 골목상권 홍보영상제작 등이 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사업 중 하나인 계원예대 프로젝트 최종발표회 행사가 지난 3일 개최됐다. 행사장에는 박근철 경기도의원, 장태환 경기도의원, 조병진 의왕시 소상공인협회장, 조장석 경기도청 소상공인과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계원예대 광고 및 브랜드디자인과 학생 80여 명은 발표회를 통해 학교 앞 맛집 중 하나인 내손동 ‘갈뫼골(대표 안상균)’의 대표 메뉴를 시식한 뒤 식당 인테리어와 메뉴판 등의 문제점을 찾아내 점포 개선 사례를 발표하는 등 대학 주변 상인들과 학생들의 콜라보를 통한 성과 발표를 이어 나갔다.

임진 원장은 “상인분들이 교회나 성당, 절에 가서 장사 잘되게 해달라고 기도하시는데 대학생 여러분들이 상인분들에게 나타나 도움을 드리고 함께해주는 것이 천사가 나타난 것처럼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상원은 계원예대 발표회에 이어 안산대, 신한대, 동서울대, 경희대 등이 골목상권-지역대학협업 프로젝트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이날 발표회에 참석한 경기도의회 박근철 안전행정위원장은 “경기도 골목상권 대학연계협업을 통해서 큰 도시가 아닌 작은 상권의 상인분들도 관심과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정책이 더 늘어가고 커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