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경제 도정
한국도자재단 ‘2019 국제공모전’ 전시회 개최대상에 미국작가 팁 톨랜드 선정…대상, 우수상, 특별상 등 수상작가 7명 발표
   
▲ 국제공모전 대상 팁 톨랜드 ‘짜증’ [사진=경기도]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한국도자재단이 29일 이천세계도자센터에서 ‘2019 국제공모전’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날 수상작가 7명에 대한 수상작 발표도 진행된다.

‘2019 국제공모전’은 지난해 10월 31일까지 흙(도자)을 주재료로 예술작품 또는 실용작품을 작업하는 전 세계 도자 예술가를 대상으로 한 공모전이다. 표현도자, 생활도자 등 총 2개 부문에서 작가 모집 방식으로 진행됐다.

1차 심사를 통해 온·오프라인 전시에 참여할 작가 302명이 선정됐다. 총 82개국 1천599명 작가 작품 1만716점이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1차 심사결과 선정된 작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2차 심사를 통해 대상에는 ▲팁 톨랜드(미국), 표현부문 우수상에는 ▲맹욱재(한국) ▲아네타 레겔(폴란드), 생활부문 우수상에는 ▲호테타 츠요시(일본) ▲이정원(한국), 표현부문 특별상에 ▲이인진(한국), 생활부문 특별상에 ▲크리스티나 리우(미국·대만) 등 총 7명의 작가가 선정됐다.

이번 전시는 수상 작가 7명을 포함한 세계 18개국, 42명 작가가 참여해 대상 작가 팁 톨랜드의 ‘짜증’, 우수상 맹욱재 작가의 ‘비밀의 숲’, 박서희 작가의 ‘백자다면주병’ 등 예술적 가치가 높은 도자 작품 266점으로 구성된다.

이 외에도 지난 2017 국제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토르비욘 크바스뵈 작가의 특별초청전 ‘베이스 클러스터’를 통해 노르웨이 화병 제조공장의 150년 역사를 표현하기 위해 3,000여 개의 화병 조각이 만들어낸 작품의 웅장함을 느낄 수 있다.

전시 기간에는 엘리자 아우, 맹욱재, 유진아 등의 작가가 콜라보로 펼치는 관람객이 직접 참여하는 체험행사가 마련돼 있다. 또 ‘자신만의 장신구 만들기’, ‘자연의 향기 체험’ 등 프로그램을 통해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전시관’으로 운영한다.

한국도자재단 최연 대표이사는 “2019 국제공모전은 역대 최대 규모의 참여율을 나타낸 만큼 고정관념을 넘어선 다양한 작품이 출품됐다”며 “관람객들이 도자를 통해 눈과 귀가 즐거운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